한국, 베트남 교육분야 투자 1위

한국이 2020년 11월까지 베트남 교육 분야 최고 투자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교육 관련 투자금액은 약 820만달러(USD)로 이 부문 베트남 전체 FDI의 57%를 차지했다. 15개 국가의 112명의 투자자 중 한국인은 3분에 1에 달했다. .

우선 비상교육은 베트남 자회사 Visang Education Vietnam에 340만USD를 투자해 교육 부문 최대 투자회사가 됐다. 비상교육베트남의 마케팅부서장인 레칵안(Lê Khắc Anh)은 “베트남인들의 한국어 공부에 대한 수요가 매우 높아 회사를 더욱 확장 할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Durable Newtech JSC도 하노이의 새로운 국제학교인 한국 글로벌학교에 250만USD를 투자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한국 자본의 베트남하노이국제대학(International College of Arts) 역시 하노이의 기반 시설에 선 투자액 420만USD에 이어 최근 270USD를 추가로 투자했다.

폴리(Poly Educational Services Co.)는 호치민시 7군에 있는 외국어 센터에 310만USD를 투자한데 이어 최근 95만USD를 추가했다.

Savills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에 거주하는 한국인의 수는 지난 10 년 동안 거의 50배 가까이 증가한 약 10만 명에 이른다. 이중 80 %는 호치민시에 거주하며 나머지는 하노이, 빈증, 동나이, 붕따우, 박닌 등지에 살고 있다.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한국 고객만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과 서비스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베트남뉴스 TTXVN]

Tag#교육#투자

출처 : 베한타임즈(http://www.viethantimes.com)

Official Global Partners & Sponsors

02839201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