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에서 당뇨와 고혈압을 말해야 하는 이유

보통 치과를 처음 방문을 하게 되면 일반적으로 성함, 연락처, 불편한 곳 등을 적는 접수증을 작성하게 됩니다. 거기에 보면 꼭 빠지지 않는 항목중 하나가 전신질환 및 복용약물 유무에 관한 부분입니다. 치아가 아파서 온 치과에서 왜 전신질환을 물어보는지, 왜 먹는 약을 물어보느지 궁금하지 않으셨나요? 정답은 치과 치료 시 사용하게 되는 재료 및 처방 약, 국소마취제 등이 몸의 전신 상태와 관련이 있기때문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치과에서 문제가 될수있는 대표적인 질환 및 약물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당뇨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만성질환인 당뇨는 대표적인 성인병 중에 하나입니다. 보통 당뇨가 있는 사람은 소변을 많이 보기 때문에 체네 수분량이 줄고 이로 인해 침 분비량이 줄어드는 구강건조증이 쉽게 발생합니다. 타액이 많이 줄어드니 충치도 잘 생기고 잇몸질환도 잘 발생하고, 심지어 진행속도마저 빠르기 때문에 치과치료를 자주 받아야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약물 또는 식이조절을 통해 혈당이 잘 조절되는 경우 임플란트를 비롯한 통상적인 치과 치료에 큰 문제가 없습니다만, 오랜 기간동안 앓고 있거나 조절이 되지 않는 경우에는 수술 후 회복이 느리거나, 그로인한 합병증 발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사전에 알려야 하는 질환입니다.

고혈압
일반적으로 치과에서 사용하고 있는 국소마취제에는 혈관수축제가 미량 들어가 있습니다. 이런 마취제에 들어있는 혈관수축제는 적은 양으로 마취효과를 일정시간 지속시키기 위해 주변 혈관을 수축시켜 마취제가 머무르는 시간을 증가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때문에 혈압이 많이 높거나 혈관 관련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혈압의 과도한 상승 혹은 기타 다른 문제를 야기 할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알려야 합니다. 높은 고혈압 환자의 경우에는 수축제 성분이 없는 마취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심장질환
혈전이 생겨 심장혈관에 스텐트를 삽입했거나, 심장 질환으로 인해 인공판막 등의 인공물질을 이식한 경우라면 치과 치료 전에 항생제를 먼저 먹고 진행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치과치료는 많은 경우 연조직에 상처를 내고 출혈을 야기하기 때문에 구강내로 들어간 세균이 잘못 감염되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스피린 또는 항응고제(와파린)
혈압이나 고지혈증 등으로 아스피린을 장기간 복용하였거나 이식수술 후 와파린같은 항응고제를 복용하는 환자들 역시 치료 전에 알려야 합니다. 이는 지혈이 잘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발치나 잇몸치료, 임플란트 같이 출혈이 야기되는 치료에서 지혈이 오랬동안 되지 않는 경우에도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해당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경우, 해당약물을 처방해준 담당의사의 허락을 받아 치료 일주일 전부터 복용을 잠시 중단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골다공증약(비스포스포네이트 계열)
골다공증으로 인해 비스포스포네이트 계열의 약물을 장기간 복용하는 환자의 경우 선택적으로 수술 후 잇몸뼈가 괴사되거나, 또는 골이 제대로 형성이 되지 않는 부작용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때문에 발치나 임플란트 같은 수술적 처치를 진행해야 할 때에는 반드시 담당의사와 상의 후 복용기간에 따라 약을 잠시 끊어야 합니다. 약을 끊지 못한다면 치과에서 하는 외과적 치료는 피해야 합니다.

이와같이 각종 전신 질환이나 복용하는 약이 치과 치료에 큰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비단 치과 뿐만 아니라 다른 병원을 방문하실 경우에도 꼭 미리 의사에게 전신질환 및 복용약물의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김준형 BF치과 원장

출처 : 베한타임즈(http://www.viethantimes.com)

Official Global Partners & Sponsors

02839201610